왜 미국인의 수명이 점점 짧아지는 걸까?

[사진=kieferpix/gettyimagebank]

미국인의 수명이 해마다 짧아지고 있다.

미국인의 출생 시 기대 수명은 1959년 69.9세에서 2014년 78.9세로 반세기 동안 거의 10년 가까이 늘었다. 여기까진 다른 선진국과 비슷했다. 그러나 2014년을 정점으로 해마다 조금씩 짧아져 2017년에는 78.6세를 기록했다. 3년 연속 감소다.

전 세계에서 1인당 보건 관련 재정을 가장 많이 쓰는 나라에서 벌어진 기이한 현상이다.

버지니아 코먼웰스 대학교 연구진은 수명 단축의 원인으로 약물 남용, 과음, 자살 등을 꼽았으며 이런 조짐은 이미 1990년대부터 나타나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1999~2017년 사이 마약성 진통제 등 약물 남용으로 인한 사망은 4배 가까이(387%) 늘었다.

같은 기간 알코올성 간 질환 사망자는 40%가 늘었는데 특히 젊은 층에서 음주 문제가 두드러졌다. 25~34세에서 알코올성 질환으로 숨진 이는 1.6배(158%) 가까이 증가한 것.

자살도 38%가 늘었는데, 특히 55~64세의 장노년층에서 56%나 늘었다.

2010~2017년 사이 25~64세 미국인 10만 명당 사망자 수(사망률)는 6% 증가했지만, 25~34세 청년층에서는 29%나 늘었다.

하버드 보건 대학원의 하워드 코 교수는 “이런 암울한 상황은 의학적 요인 탓에 발생한 것이 아니”라면서 “소득 불균형, 정신적 스트레스 등 사회적 변수들이 빚어낸 결과”라고 말했다.

그는 “재계 지도자들이 노동 현장에서 건강을 지킬 수 있는 프로그램을 앞장서 강구하고, 주택과 교통 등 사회 각 분야에서 협업이 이뤄져야 상황을 개선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번 연구(Life Expectancy and Mortality Rates in the United States, 1959-2017)는 ‘미국 의사협회지(JAMA)’가 싣고, CNN 등이 보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