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벤다졸, 강아지 구충제 절대로 복용하지 마세요”

[사진=upixa/shutterstock]

강아지 구충제로 말기암을 완치했다는 해외 블로그의 주장이 빠르게 확산하자 식품의약품안전처가 긴급 진화에 나섰다.

식약처는 “강아지(동물용) 구충제의 주성분인 ‘펜벤다졸’은 사람을 대상으로 효능-효과를 평가하는 임상시험을 하지 않은 물질”이라면서 “암 환자는 펜벤다졸을 절대로 복용하지 말라”고 당부했다.

강아지 구충제가 암 치료에 효과가 있다는 주장은 일부 유튜브를 통해 확산하고 있어 품절사태까지 일어나고 있다.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말기 암 환자나 가족 입장에선 솔깃한 주장일 수 있다.

하지만 식약처는 “항암제와 같은 의약품은 사람을 대상으로 엄격히 관리되는 임상시험을 통과해야 한다”면서 “안전하고 효과가 있는지 증명해야 식약처가 허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식약처는 “현재까지 환자대상의 펜벤다졸 관련 연구결과는 나오지 않았다는 것이 전문가 의견”이라며  “유튜브의 논문 내용은 인체가 아닌 세포 대상의 실험 연구여서 사람에게는 안전성과 유효성이 전혀 입증되지 않았다”고 했다.

특히 말기 암환자는 항암치료로 인해 체력이 저하된 상태이므로 펜벤다졸 복용으로 인한 부작용 발생이 우려된다. 식약처는 “의약품을 복용하기 전에 반드시 의사-약사 등과 상의해야 안전하다”고 당부했다.

새로운 약은 동물실험을 거쳐 사람을 대상으로  안전성과 효과를 검증되어야 한다. 이 절차가 바로 임상시험인데 보통 3단계로 진행된다. 1상 시험에서는 일부 건강한 사람을 대상으로 안전성과 부작용을 검토하고, 2상에서는 소수의 환자를 대상으로 용법-용량과 안전성-부작용을 살펴보고 마지막 3상에서는 다수의 환자를 대상으로 안전성과 유효성을 검증해 시중에 판매하게 된다.